연예계를 은퇴한 배우 이태임의 남편 A씨가 주식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태임의 남편 A씨는 지난 11일 서울고등법원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23일 SBS funE는 단독 보도를 통해 “A씨가 2014년 경 B기업의 주주들에게 ‘주가부양을 위해 시세조종을 해주겠다’며 거액을 편취한 혐의로 지난해 3월 구속 기소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3년-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지만, 검찰이 항소했고 2심 재판부는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1년6개월을 선고했다.

이태임은 지난해 3월 19일 자신의 SNS에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저를 사랑해주셨던 분들 잊지 않고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돌연 은퇴했다.

 당시 이태임의 소속사였던 매니지먼트 해냄 측은 “이태임이 임신 3개월로 M&A 전문가 예비 신랑과 지난해 연말쯤 만났으며 출산 후 결혼 예정이다”이라고 밝히며 ‘소속사와의 관계는 원만히 정리했다”고 전했다. 이후 지난해 9월 아들을 출산했다.

한편 이태임은 2008년 MBC 드라마 ‘내 인생의 황금기’로 데뷔했다. 2015년 MBC 예능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에서 예원과의 갈등이 알려지며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2017년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로 화려하게 복귀했으나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