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와 이혼한 송혜교가 홍콩 매체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18일 홍콩 잡지 태틀러는 송혜교와 모나코에서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는 송혜교가 송중기와 이혼 조정 신청을 한 뒤 밝힌 첫 공식 인터뷰다.

송혜교는 인터뷰를 통해 본인이 일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나에게 오는 프로젝트, 혹은 오지않는 프로젝트는 그럴 운명이거나 그럴 운명이 아닌 것이다. 그리고 이건 내 삶에도 적용되는 사실이라는 것을 알았다”며 “별이 내게 인도해줬기에 일어나는 것이고 타이밍이 맞은 것이다. 운명은 큰 노력없이 오며 그냥 일어나는 것이다”라고 담담한 태도를 전했다.

특히 올해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올해는 개인적인 시간을 가질 것이다. 나를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년에는 새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가정법원 가사 12단독(장진영 부장판사)는 22일 오전 10시 송혜교와 송중기의 이혼조정기일을 비공개로 열어 조정을 성립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 측 역시 “양측 서로 위자료, 재산분할 없이 이혼하는 것으로 조정절차자 마무리 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2017년 10월 결혼식을 올리며 ‘세기의 부부’가된 송중기와 송혜교는 결혼 1년 7개월만에 완전한 남남이 됐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