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슈퍼주니어(Super Junior) 출신 강인이 탈퇴 후 근황을 전했다.

강인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무지개~며칠을 고민 하다가 혼자 보기 너무 아까워서 올려요. 너무 예쁘죠. 야구 하다가 너무 이뻐서 찍었어요. 월요일 아침 좋은 하루 보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노을 진 하늘에 떠있는 무지개가 담겼다.

한편 강인은 지난 11일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한다”며 “항상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었다. 끝까지 배려해 준 멤버들과 회사 식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글을 올리며 슈퍼주니어 탈퇴를 전했다.

사진=강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