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와 이진이 21년 만에 관계 변화를 맞았다. 어색한 사이였던 두 사람은 캠핑을 통해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었다.

2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2일차를 맞은 핑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용담섬바위를 떠나 경주 화랑의 언덕으로 자리를 옮겼다.

아침형 인간인 이효리는 가장 먼저 눈을 떴다. 불을 피우고 요가를 한 후 차를 끓이던 사이, 이진도 기상했다. 두 사람은 차를 나눠마시며 시간을 보냈고, 이후 예약해둔 보트가 도착하자 함께 보트를 탔다.

이효리는 보트를 타기에 앞서 “따로 타도 돼요? 같이 타기는 어색한 사이라”라고 농담했다. 이후 실제로 따로 각자의 보트를 타던 두 사람은 마음을 바꿔 한 보트에 올랐다. 성격이 상극인 두 사람은 한 보트에 오르자마자 한 명씩 노를 저을지, 함께 노를 저을지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과거 핑클 활동 당시를 떠올리며 진심을 꺼내놨다. 특히 이효리는 “생각해보니 내가 옛날에 앞에 있고 싶은 욕심이 있었던 것 같다. 옷도 예쁜 거 입고 싶고, 가운데 서고 싶고”라며 “생각해보니까 미안하다”고 말했다. 또 “지금 다시 하면 많이 양보할 수 있을 것 같은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옥주현과 성유리가 늦게까지 잠을 자면서 이효리와 이진은 아침 시간을 둘이서만 보냈다. 이에 성유리는 “둘이 몇 시간을 같이 보낸 거야?”라며 놀렸고, 이효리는 “베프 됐어. 이렇게 잘 맞을 수가 없어”라는 말로 너스레를 떨었다. 이진은 그런 이효리에게 “집착하지 마. 나 피곤한 스타일 딱 싫어해”라고 농담했고, 이효리는 “나랑은 지금 엔조이야? 촬영용이야?”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이효리의 이진 사랑은 이어졌다. 다음 정박지로 이동하기 위해 짐 정리를 하던 상황. 그는 “이진 이리와봐. 일할 때는 쟤가 편하더라고. 손발이 잘 맞아” 등의 말로 계속해서 이진을 불렀다. 정박지로 이동하던 중에도 마찬가지. 이에 잉진은 “이따 부려먹으려고 잘해주는 거지?”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이 흐뭇했던 걸까. 옥주현은 두 번째 정박지인 경주 화랑의 언덕에 도착해 아름다은 풍경을 바라보다 “내일 아침에 또 진이랑 언니랑 여기서 데이트 할 거야?”라고 물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