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은 배우 정석원이 항소심에서 선처를 호소했다. 검찰은 징역 3년을 구형했다.

19일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정석원은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반성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며 선처를 부탁했다.

정석원은 지난해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달 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중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지난해 10월 11일 열린 1심에서 재판부는 정석원이 자신의 죄에 대해 반성하고 있고, 동종 범죄 전력이 없는 점을 참작해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검찰은 재판부의 일부 무죄 판단에 불복해 항소했다. 이날 검찰은 “1심에서 무죄 판결한 부분에 대해 법리 오해가 있었고 전체적으로 양형이 부당하다”며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정석원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렀고, 수사 과정에서 범행을 모두 자백하는 등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정 씨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충분히 반성하고 있다”며 항소 기각을 요청했다.

항소심 선고는 다음 달 30일 오전에 열린다.

사진=엑스포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