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다섯째를 품에 안는다.

19일 엑스포츠뉴스 취재 결과, 임창정의 아내는 현재 임신 23주차(6개월)로 오는 11월 출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5월 막내 아들을 얻은 임창정은 2년 6개월만에 다섯 째 아이를 얻게 됐다.

임창정은 현재 슬하에 네 아들을 두고 있다. 임창정은 평소에도 자신의 SNS에 아들과 함께한 사진을 꾸준히 올리며 각별한 아들 사랑을 드러낸 바 있다.

임창정은 2016년 5월 모임에서 만나 교제를 시작한 18세 연하의 비연예인 아내와 2017년 1월 웨딩마치를 올렸다. 특히 임창정의 아내는 임창정의 정규 13집 타이틀곡 ‘내가 저지른 사랑’ 뮤직비디오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한편, 임창정은 7월 6일 토론토를 시작으로, 13일 벤쿠버, 20일 로스앤젤레스, 27일 뉴욕을 거치는 북미투어를 진행 중이다. 뿐만 아니라 9월 발매를 앞둔 15집 앨범 작사, 앨범 편곡 작업과 앨범 재킷촬영도 병행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