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과 이상엽이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19일 박하선과 이상엽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와의 화보 촬영 이후 인터뷰에서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대한 뒷이야기와 함께 소소한 일상 이야기를 들려줬다.

박하선과 이상엽은 이 작품을 선택한 것은 서로 다른 끌림이 있었다. 박하선은 처음 시놉을 보는 순간 그림이 그려졌다고 말한다.

“조금은 지치고 설렘도 없는 일상을 사는, 평범한 지은의 삶에 공감이 됐어요. 그녀의 내추럴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이상엽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막연하게 어른 연기를 다는 생각이 들던 참에 이 작품을 만났어요. 그동안 소년스러운 느낌만 준 것 같아서 약간 남자답고 어른스러워 보이고 싶었죠”

이번 작품에서 둘은 금기된 사랑, 그리고 그 후에 대한 이야기를 가감 없이 보여준다.
이상엽은 “누가 봐도 지금 저 사람들의 생각과 고민이 공감될 수 있으면 좋겠다”가 그의 목표였다고 말한다.

“정우를 연기하면서 최대한 자연스럽게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몇몇 사람들만을 이해시키는 연기가 아니라 모두가 이해할 수 있도록 말이죠.”

박하선은 그녀가 느낀 감정과 민낯을 그대로 전할 수 있는 연기를 하고자 했다.

“데이트의 설렘이나 행복보다는 지은이 느끼는 아픔을 표현하는데 더 중점을 두면서 조심하려고 했어요.”


박하선과 이상엽은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을 통해 따뜻한 말 한마디에 대해,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사랑이나 앞으로 할 사람에 대해 진지하게 바라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두 사람의 화보와 인터뷰는 ‘그라치아’ 8월 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그라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