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하리수(Harisu)가 밝은 미소로 근황을 전했다.

17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치즈케이크 먹고 싶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하리수가 밝은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인사를 건네고 있다. 그녀는 입술을 내밀며 다양한 표정을 선보인다. 특히 뚜렷한 이목구비로 뽐낸 인형 같은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하리수는 그룹 슈퍼주니어(Super Junior)를 탈퇴한 강인을 옹호해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여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