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그룹 신화 이민우를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17일 경찰은 신화 이민우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알고 지내던 여성 지인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해당 여성 중 1명이 술자리가 끝난 뒤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이민우를 신고했다. 신고자 2명은 이민우를 고소했다가 취하했다. 다만 강제추행 혐의는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지 않는다.

이에 경찰은 지난 14일 이민우를 소환 조사하고 CCTV를 분석하는 등 추가 조사를 펼쳤다.

 경찰 조사 당시 이민우는 친근감의 표현이며 장난이 좀 심해진 것으로 다른 의도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제추행으로 신고 당한 사실이 알려진 뒤 이민우의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는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는데도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이라며 “당사자들이 대화를 통해 모든 오해를 풀고 신고를 취하하기로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