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이 부부사이를 조언하는 쪽지를 많이 받는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스튜디오를 찾아 최근 SNS 쪽지를 많이 받고 있다고 털었다.

이날 함소원은 “쪽지가 많이 오는데 99%가 진화를 놔주라고 하는 말이다. 또 저보고 ‘참고 양보해라 그렇지 않으면 2년 안에 큰일난다’고도 했다. 어떤 분은 ‘너네 하는 거 봤는데 진화 2년 안에 중국으로 도망간다에 손목을 건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에 진화는 부부 사이를 묻는 질문에 “저는 기분 좋다. 오늘 일어난 일은 내일 잊어버리는 스타일이다”고 웃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