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지환에게 성폭력, 성추행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여성들이 직접 112에 신고하지 않았냐는 지적에 대해 “발신이 안 됐다”고 반박했다.

채널A는 지난 14일 피해 여성 법률대리인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법률대리인은 인터뷰를 통해 “당시 (강지환의) 집에서 피해자들의 휴대전화 발신이 안 되는 상황이었다”며 특정 통신사만 발신이 되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피해 여성이 112에 전화를 시도했으나 연결에 실패했다. 또한 채널A는 피해 여성 중 한 명의 휴대전화에는 강지환 소속사 관계자를 포함해 지인들에게 13차례 통화를 시도한 기록이 남아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법률대리인은 피해자들이 전화 연결이 되지 않자 개방형 와이파이를 통해 지인들에게 SNS 문자 메시지르 보냈으며, 이에 지인이 경찰에 대신 신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경찰은 피해자 친구의 신고를 받고 강지환 집으로 출동했다. 피해자가 직접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친구가 대신 신고를 했다는 점에서 의문이 불거졌던 상황. 피해자들의 전화 발신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 법률대리인의 설명이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12일 구속됐으며, 경찰은 피해 여성들에게서 채취한 증거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강지환의 DNA가 검출되는지에 대한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