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승윤 측이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된 여성 A씨는 여자친구가 아닌 지인이라고 밝혔다.

11일 오승윤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A씨가 오승윤의 여자친구가 아닌 지인이라고 정정했다.

앞서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른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오승윤이 현재 연애 예능인 MBC ‘호구의 연애’에 출연 중이기에 해당 여성의 여자친구 여부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쏠렸으나 지인으로 일단락 됐다.

 한편 오승윤은 아역배우 출신으로 ‘매직키드 마수리’로 잘 알려져있으며 최근 SBS ‘황후의 품격’으로 주목받았다. JTBC ‘멜로가 체질’ 출연을 앞두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