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안혜상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폭풍 잔소리했다.

11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시어머니와 주방 대청소에 나선 안혜상과 시어머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휴일 아침, 혜상 시어머니는 “아침 안 먹고 서울로 올라왔다. 밥 좀 해줘”라며 부탁했다. 이에 혜상은 혜상의 집을 방문해 주방을 둘러본 후 그릇의 기름때를 보고 추궁했다. 살림에 관심 없는 며느리를 못마땅해 하던 시어머니는 살림 전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서툰 솜씨로 김치볶음밥을 만드는 혜상을 지켜보며 잔소리를 시작했다. “프라이팬은 용도에 따라 3개 이상은 있어야 해. 그리고 완성된 밥은 골고루 휘저어서 뭉치지 않게끔 해야 한다”며 잔소리를 이어갔다. 김치볶음밥이 완성된 후 시어머니는 “먹어보고 평가를 해보겠다. 너무 신경쓰지는 마. 처음 해보는 거니깐”라고 말하며 먹자마자 “김치볶음밥에 들어가는 김치는 좀 더 작게 잘라서 넣어야 한다”며 혹평을 했다.

또한 시어머니는 “그래도 여자가 살림을 어느정도는 해야지. 살림은 원래 여자 몫”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식사 후에는 설거지를 하겠다”는 규택을 말리며 “너는 좀 쉬고 있어라”라며 뒷정리도 혜상에게 맡겼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