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지환이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해 긴급체포됐다. 이에 드라마에서도 하차했고, 대중은 그를 연예계에서 퇴출시켜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밤 외주 스태프 2명을 각각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그리고 11일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에 대해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구속영장 신청 이유에 대해 “피의자(강지환)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구체적 피해 진술 및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하며 “범죄 경위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긴급체포 후 강지환은 강지환은 1차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만 기억나고 이후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고, 이어 진행된 2차 조사에서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기존 진술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강지환 때문에 현재 절반정도 방송이 진행된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도 불똥이 튀었다. ‘조선생존기’는 강지환이 주인공으로 나서고 그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가 직접 제작하는 드라마다.

‘조선생존기는’ 일단 오는 13일~14일에 방송은 결방을 확정했고, VOD 다시보기도 중단했다. 재방송 역시 방송하지 않는다. 앞으로 향후 방송 일정은 제작사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

이에 대해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 관계자는 11일 강지환이 드라마에서 하차했음을 밝힌 후 “배역 교체를 위해 현재 배우를 물색 중이며 원활한 방송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조선생존기’를 응원해 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며, 빠른 시일 내 정상화된 방송으로 찾아 뵙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드라마 ‘죽어도 좋아’ 이후 7개월만에 드라마 주인공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었던 강지환은 여성 스태프 성폭행이라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며 드라마 주인공 자리에서 물러났다. 끊이지않고 터지는 연예계 성폭행 사건 속에서 강지환에게 큰 실망을 느낀 대중은 드라마에서 하차하는 것은 당연하고 연예계에서도 퇴출시켜야한다면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