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김지민이 과거 연예인 병을 자진 폭로한다.

12일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는 개그우먼 김지민과 B1A4 산들이 출연해 역대급 스케일의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지민은 ‘예쁘다 예쁘다 하니까 진짜 잘난 줄 알고 건방져 짐’이라는 악플을 숨돌릴 틈 없이 인정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데뷔 초 개그 계의 김태희라는 말과 함께 연예인 병에 걸렸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100% 연예인 병이었다”며 셀프 폭로를 이어갔다고 해 궁금증이 높아진다.

김지민은 연예인 병을 고치게 된 배경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지민은 “신인상을 받고 인기가 하락했다. 슬럼프를 보냈더니 자연스럽게 깨닫게 되었다”며 웃픈 사연을 전했다.

또한 그녀는 역대급 강도의 센캐 악플들을 마주한 뒤 속마음을 모두 털어놓았다고 해, 악플들과 그녀의 솔직한 속내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뿐만 아니라 설리는 김지민을 향한 끊임 없는 외모 악플에 “외모 평가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할 것 같다”며 소신 멘트를 전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된다.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