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시구를 완벽하게 마무리한 강다니엘이 그야말로 ‘승리의 요정’이 됐다.

9일 오후 부산 동래구 사직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는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이 시구자로 등장했다.

부산이 고향인 강다니엘은 5개월의 공백을 깨고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부산시 홍보대사로 위촉된 강다니엘은 이날 오거돈 부산 시장 등 관계자들이 함께한 사직 야구장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진행했다.


홍보대사 위촉과 함께 그는 롯데 자이언츠 시구자로 낙점되기도 했다. 그의 시구 소식이 전해지자, 강다니엘을 보기 위한 많은 팬들은 사직 야구장에 방문하면서 그를 기다렸다.

한동안 모습을 확인할 수 없었던 강다니엘의 등장은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이날 강다니엘은 등번호 1번과 자신의 이름이 마킹 된 롯데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등장했다.


환한 미소와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하며 그라운드에 등장한 강다니엘. 그는 시구에 앞서 “이렇게 시구를 하게 되어서 영광이다. 롯데자이언츠 화이팅입니다”라고 응원을 전했다. 또한 그는 완벽한 피칭으로 공을 던지면서 첫 시구 역시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박수를 받았다.

이후에도 그는 야구를 관람하면서 마지막까지 즐거운 시간을 이어갔다. 그의 응원이 더해져, 이날 롯데 자이언츠 역시 NC다이노스를 상대로 4:1 승리를 거두며 서로에게 기분 좋은 힘을 불어 넣었다.

5개월의 공백을 깨고 첫 행보를 즐겁게 마무리 한 강다니엘. 그간 SNS로 근황을 전했던 강다니엘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자 팬들은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화제성 역시 여전했다. 시구에 나서기 전부터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강다니엘 시구’가 상위권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부산의 아들’은 그렇게 ‘승리의 요정’으로 거듭나며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앞으로 강다니엘이 보여줄 행보에도 여전히 관심은 집중되고 있다.

한편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와 법적인 분쟁을 빚었던 강다니엘은 가처분 이의신청 결과 인용 판결을 받았다. 그리고 1인 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으며 7월 중 솔로 데뷔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 =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