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강지환이 추가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기 광주경찰서 관계자는 10일 엑스포츠뉴스에 “강지환을 오늘(10일) 오후 불러 추가로 조사를 할 예정이다”며 “정확한 시간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강지환은 소속사 여직원인 A씨를 성폭행,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친구에게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신 후 갇혀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고, A씨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강지환의 집으로 출동해 A씨 등으로부터 “잠을 자던 중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강지환은 조사에서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미정이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계속해서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강지환은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에 출연 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