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혜리가 동생 쇼핑몰 홍보 논란에 사과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은 이어지고 있다.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측은 8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습니다”라며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혜리는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 출연해 친동생이 운영중인 쇼핑몰을 홍보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카메라 단독샷을 받는 중 정답과 상관없는 단어를 종이에 적은 것이다. 제작진은 혜리가 적은 글의 마지막 글자만 모자이크 한 채로 그대로 방송에 내보냈다.

이에 출연자들이 단어의 뜻을 궁금해 하자 신동엽이 “(혜리) 동생 쇼핑몰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박나래가 “이건 PPL 아니냐”고 말하자 혜리는 “내가 투자를 했다”고 전했다.

방송 이후 해당 쇼핑몰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자 혜리는 “실검이라니 축하해 내 동생”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혜리가 방송을 사적으로 이용했다며 친동생의 쇼핑몰을 홍보한 것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나 “개인 사업을 홍보한 연예인이 혜리만 있는 것도 아니다”라는 반박도 만만치 않았다.

논란이 계속되자 혜리는 결국 SNS에 올렸던 자신의 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해당 쇼핑몰의 이름은 방송 3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결국 혜리 소속사 측은 사과했지만 누리꾼들의 의견대립은 그치지 않고 있다. 혜리의 행동에 불쾌감을 드러낸 이들은 “방송은 장난이 아니다” “기업들이 많은 돈을 쓰며 PPL을 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고 말했지만 “이게 사과까지 할 일이냐”라며 혜리를 옹호하는 의견도 찾아볼 수 있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