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혜교가 송중기와 이혼 발표 후 첫 공식석상에 섰다. 아름다운 미모에 환한 미소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송혜교는 지난 6일 중국 하이난 산야 국제 면세점에서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국내 화장품 브랜드 팝업 스토어 오픈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행사는 송혜교의 이혼 후 첫 공식석상으로 알려지며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전역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송혜교의 행사 참석을 두고 많은 이야기가 오갔으나 불참이 아닌 참석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하퍼스바자 홍콩은 SNS를 통해 송혜교의 행사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송혜교는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단아한 분위기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송혜교는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행사를 마무리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송중기는 지난달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송혜교와의 이혼 조정을 신청하며 “원만하게 이혼 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송혜교 역시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두 사람은 변호사를 통해 원만한 이혼에 합의 중이다. 송혜교는 6일 공식 활동을 재개했고, 송중기는 지난 5일부터 영화 ‘승리호’ 촬영에 돌입했다.

사진 = 하퍼스바자 홍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