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제작진이 부적절한 자막 사용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는  다양한 부부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아내의 맛’ 제작진은 방송 시작에 앞서 ‘지난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부적절한 자막이 방송되어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습니다’라는 자막으로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앞서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의 일상이 공개됐고, 송가인의 부모님도 등장했다. 이 과정에서 제작진은 전라도 사투리를 쓰는 송가인의 아버지가 이야기를 할 때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을 사용해 시청자들의 빈축을 샀다. ‘전라디언’은 한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사이트 전라도 지역 사람을 비하하기 위해 쓰는 단어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방송이 된 직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됐다.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 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사과한 바 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