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유빈이 ‘Tell me’의 비화를 전했다.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응답하라 2009! 우리가 사랑한 소녀들’ 특집으로 꾸며져 2NE1 박봄, 원더걸스 유빈, 포미닛 전지윤, 시크릿 송지은이 출연했다.

이날 유빈은 원더걸스에 합류하게 된 비화를 전했다. “연습 생활 2주 만에 데뷔했다. 앨범에 12곡이 있었는데 2주 만에 녹음하고 뮤직비디오 찍고 안무 세 곡을 준비했다”라며 “현아가 건강상의 문제로 탈퇴하고 원더걸스에 새 멤버를 뽑는다고 하더라. 나는 다른 걸그룹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연락이 와서 원더걸스로 합류해야 한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또 원더걸스의 대표 히트곡 ‘Tell me’를 모든 멤버가 싫어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복고풍 콘셉트였는데 우리는 그 시대를 살지 않았었고 예쁘게 하고 싶은데 복고 스타일로 해야 했다. 나는 ‘아이러니’ 같은 콘셉트로 할 줄 알았는데 바로 ‘Tell me’를 해야해서 멘붕이었다”라고 전했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