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을 통해 또 하나의 커플이 탄생했다. 시즌1에서는 이필모-서수연이 주인공이었다면 시즌2에서는 오창석과 이채은이 실제 연인으로 발전한 가운데, 필연커플의 뒤를 이을 수 있을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일 오창석과 이채은은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여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트윈스와 한화 이글스 경기의 시구자로 등장했다.

이날 등장한 오창석은 시구를 하기 전, “이채은과 연애를 시작했다”고 고백해 현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시구를 마친 뒤, 두 사람은 야구를 관람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이어갔다. 특히 오창석은 자연스럽게 이채은의 손을 잡는 것은 물론, 함께 사진을 찍으면서 데이트를 했다. 그러던 중 키스타임에서는 이마에 뽀뽀를 하면서 커플의 면모를 자랑했다.

오창석의 소속사 PF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을 시인했다. 2일 엑스포츠뉴스에 “두 사람이 교제를 하는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구체적인 교제 시기에 대해서는 “사생활이기 때문에 교제 시기는 알 수 없지만 최근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덧붙였다.


경기가 끝난 뒤, LG트윈스 공식 인스타그램에도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오창석과 이채은은 함께 유니폼을 맞춰 입은 채 LG트윈스의 승리를 기원했다.

구단 역시 “아이스아메리카노 커플”이라며 두 사람을 소개하며 “달달하다 달달해. 시럽 듬뿍”이라고 연애를 응원했다.

두 사람은 ‘연애의 맛2’를 통해 만남을 가졌다. 이미 첫만남 당시부터 이채은에게 애정을 드러냈던 오창석은 이후로도 끊임없이 구애를 했다. 방송 촬영 날이 아니더라도 따로 만나 “카메라가 있다고 해서 쇼를 하지 않는다”라며 가식적인 마음이 아니라고 다시 한 번 밝혔다.

최근에는 패러글라이딩을 하면서 “채은 씨가 아니라 ‘채은아’라고 불러도 되냐”라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많은 응원을 받은 터.

이미 ‘연애의 맛’은 시즌1에서 이필모와 서수연이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에 골인한 사례가 있다. 당시에도 필연커플은 실제를 방불케 하는 애정을 전해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그리고 시즌2에서는 일명 ‘아아커플’인 오창석-이채은이 이를 이어받게 됐다. 필연커플이 결혼까지 골인한 만큼, 이들 역시 필연커플처럼 결혼에 성공할 수 있을까. 두 사람의 교제 소식만큼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LG트윈스 공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