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설리(Suli)가 관능적인 포즈를 선보였다.

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설리는 붉은 색 드레스를 입고 있다. 설리는 왼쪽 어깨라인과 다리 라인을 과감하게 드러내며 벽에 기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설리의 시크한 표정이 분위기를 더한다.

설리는 최근 JTBC2 ‘악플의 밤’ MC로 출연 중이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