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하늘과 감우성이 애틋한 키스를 나눴다.

1일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권도훈(감우성 분)과 이수진(김하늘)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애틋한 키스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10일 만에 상태가 돌아온 권도훈과 그의 곁을 지킨 이수진이 밤 공기를 마시며 함께 대화를 나눴다. 이수진은 “밤 공기 참 좋다. 이렇게 둘이 있는거 진짜 오랜만이다”라고 말했다.

이수진이 “진짜 좋다. 도훈 씨, 그때처럼 가슴이 막 설레고 떨린다”라고 말하자 권도훈 또한 “나도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어 두 사람의 과거 연애 시절이 회상됐으며 20대의 권도훈과 이수진은 식당에서 다정한 데이트를 즐겼다.

이수진은 “소원이라고 그래서 이번 한 번만이다. 다시는 이런 비싼 식당 오기만 해봐”라고 말하자 권도훈은 “다시 올거다. 취직하고 돈 많이 벌어서”라며 달달한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식당에 갑자기 불이 났고 두 사람은 연기를 피해 뛰쳐나왔다. 이에 권도훈은 “근데 우리 돈을 안냈다. 공돈이 생겼으니 가자”라며 이수진을 데리고 놀이공원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놀이공원에서 신나게 데이트를 즐겼고 다정하게 커플 사진도 남겼다. 이어 권도훈은 이수진을 집까지 바래다 주며 야경을 구경했다.

권도훈은 “벌써 벚꽃이 다 져버렸다”고 말하자 이수진은 “생각해보면 예쁘고 좋은 건 빨리 사라져버린다. 꽃도 그렇고 사람도 그렇고 시간도 그렇다”라며 아쉬워했다.

이어 두 사람은 첫키스를 했고 현재의 이수진과 권도훈도 당시를 회상하며 키스를 나눴다. 권도훈은 “이제 안 떨리지? 더 예뻐졌다”라고 하자 이수진은 “다시는 헤어지지 말자. 그리고 절대 포기하지 말아줘”라고 말했다.

그러자 권도훈은 “그럴게, 사랑해”라며 진심어린 고백을 했고 이수진 또한 “나도 사랑한다”며 따뜻한 포옹을 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