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닮은 꼴로 인기를 끈 10살 아동 모델 엘라 그로스가 성 상품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8일 배스킨라빈스는 신메뉴 ‘핑크스타’ 광고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엘라 그로스는 시크한 표정으로 아이스크림을 먹는 모습이었다.

광고 송출 직후 부정적인 반응이 들끓었다. 엘라 그로스가 아이답지 않으며 성적으로 비춰진다는 의견이었다.

배스킨 측은 초반 문제 제기하는 네티즌들에 대해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멈추지 않는 비난 여론에 광고 송출 하루만인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과글을 올리며 영상 노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배스킨 측은 “이번 광고는 어린이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엘라 그로스의 모습과 ‘핑크스타’의 이미지를 연계하기 위해 기획됐고, 해당 어린이모델의 부모님과 소속사를 통해 충분한 사전 논의 후 제작했다”며 “일련의 절차와 준비과정에도 불구하고 광고영상 속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에 불편함을 느끼시는 고객님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해당 영상 노출을 중단했다”고 알렸다.

엘라 그로스의 성 상품화 논란은 영상 노출을 멈춘 지 이틀이 지난 현재까지도 들끓고 있으며, 다른 유명 아동 모델에 대한 아동학대 문제 제기로 이어지고 있다.

사진 = 엘라 그로스 인스타그램, 배스킨라빈스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