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미로예술시장을 찾은 ‘골목식당’ 백종원이 칼국숫집 사장님의 담백한 손맛에 감탄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 첫 번째 이야기로 꾸며져 백종원이 스테이크 집, 칼국수 집, 타코·부리토 집 등 식당들 점검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눈길을 끈 사장님은 칼국숫집 사장님이었다. 홀과 주방의 구분도 거의 없고, 비닐로 겹겹이 두른 외관은 사장님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칼국숫집 사장님은 “1월에 화재가 나서 10원 한 장 가져오지 못하고 가게를 잃었다. 금방 복구가 될 줄 알았다. 그런데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그래서 임시로 가게를 만들어서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복귀가 생각처럼 쉽지 않아 임시로 마련한 이 자리에 다시 차근차근 가게 정비를 해가면서 정착을 할 생각이라고.

백종원은 칼국숫집을 찾아 음식 시식에 들어갔다. 많은 메뉴들 속에서 백종원은 칼제비(칼국수+수제비)와 팥죽을 주문했다. 사는 것 없이 모든 음식을 직접 만든다고 말한 칼국숫집 사장님. 사장님은 백종원의 주문에 집에서 해 온 반죽을 칼로 썰어 면을 만들고, 또 집에서 오랜 시간 직접 쑤어 온 팥으로 팥죽을 만들어 내놨다.

백종원은 칼국수를 말 없이 몇 젓가락 맛보더니 “웃긴다”라고 첫 마디를 내뱉였다. 이어 백종원은 “저는 진한 육수 맛을 좋아한다. 그런데 이 칼국수는 육수가 진하지 않다. 그런데 먹으면 먹을 수록 끌리는 담백함이 있다. 여기 칼국수는 다른 칼국수 맛집과는 결이 다르다. 칼국수 마니아라면 한 번 경험해 볼 가치가 있는 맛이다. 강추한다. 어느 것 하나 튀지 않고 조화가 굉장히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칼국수와 수제비 반죽에 대한 칭찬도 덧붙였다.

또 백종원은 칼국숫집 사장님이 직접 만든 팥죽에 대해서도 “소금이나 설탕으로 간을 하지 않으니 아무 맛도 안 난다. 그런데 뒤늦게 팥 맛이 확 올라온다. 저는 팥죽에 설탕을 넣어 먹는 편”이라고 하더니, 팥죽에 설탕으로 간을 한 후 그 맛에 굉장히 만족했다. 팥죽 역시도 마니아들에게 추천하며 호평을 이어나갔다.

지금까지 ‘골목식당’ 출연자 중 가장 고령인 75세의 칼국숫집 사장님. 누구에게 전문적으로 음식하는 방법을 배우진 않았지만, 어린 시절 어머니에게 배운 손맛을 그대로 재연하며 악조건 속에서도 넉넉한 인심으로 장사를 이어나가고 있었다. “힘 닿는데 까지는 자식들에게 의지하지 않고 일을 하고 싶다”며 미소를 짓는 칼국숫집 사장님. 이에 제작진과 백종원은 앞으로 칼국숫집 사장님에게는 어떤 솔류션을 제공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