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이 우울증을 앓았다고 고백하며 팬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태연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팬들을 태연에게 여러가지 질문을 던졌고 태연은 직접 답한 내용을 공개하며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특히 태연은 “잘 지냈어요?”라는 팬의 말에 “아뇨”라고 대답하며 걱정을 샀다. 이어 다른 팬이 “글이 안 올라와도 좋아요. 이렇게 인스타 스토리로 소식이 전해져도 좋아요”라고 말하자 “그동안 좀 아팠어요. 자제했던 이유를 이해해주세요. 고맙습니다. 미안해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 누리꾼은 “조울증이냐? ㅉㅉ”이라며 비꼬았지만 태연은 침착하게 대처했다. 태연은 “아뇨. 우울증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약물치료 열심히 하고 있고 나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라며 “조울증이든 우울증이든 쯧쯧 거리면서 누구말 처럼 띠껍게 바라보지 말아주세요. 다들 아픈 환자들입니다”라고 전했다.


많은 팬들이 태연의 이러한 고백에 큰 놀라움을 받으면서도 태연을 향한 위로의 메지시를 보냈다. 이에 태연 역시 “힘 좀 내야 할 것 같아서 여러분한테 말 걸었어요. 덕분에 좋은 영향 많이 받아가요”라고 전했다.

이어 “나 괜찮을 거에요. 걱정 끼쳐드려서 미안하고 이 또한 서로 더 알아가는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제가 더 보살피고 노력할게요. 좋은 것만 줘도 모자란 우리팬들에게”라고 덧붙였다.

태연의 인스타그램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졌고 많은 팬과 대중들이 태연의 상태에 깜짝 놀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태연은 최근 첫 일본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