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이 김보미와 제주도에서 비밀 데이트를 즐긴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 3회분에서는 고주원, 김보미 커플이 그들만의 속도로 가까워지고 있는 연애로 설렘을 더했다. 서로에 대한 오해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보고 커플은 고주원이 김보미에게 한걸음에 달려가며 애틋하게 재회했던 상황. 김보미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전했고, 고주원은 “날 믿고 기다려주면 될 거에요”라고 고백했다.

이어 고주원은 다음날 제주도로 향하는 김보미의 비행기에 나타나 서프라이즈를 안겼고, 선상 낚시로 스킨십 진도까지 나가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후 장장 5개월 만에 존칭을 끝내고 고주원이 “보미야”라고 불러 설렘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되는 ‘연애의 맛2’에서는 고주원과 김보미의 제주도 몰래 데이트 현장을 검거하러 급하게 제주도로 향한 제작진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지난 3일 고주원과 김보미의 제주도 밀회 현장이 담긴 2개의 영상이 SNS에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둘은 심야 영화 관람부터 출근길 배웅까지, 달달한 현실 연애 커플의 모습이었고, 이를 발견한 시민들이 영상을 찍어 올리며 대대적으로 공개됐다.

둘의 비밀 데이트 사실을 전혀 몰랐던 제작진은 데이트 현장을 검거하기 위해 제주도로 날아갔던 상태. 제작진의 발빠른 대처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패널들은 “제작진의 기동성 하나는 갑”이라며 감탄했다. 제작진은 몰래 데이트에 나선 고주원과 김보미의 비밀 데이트의 현장을 잡아낼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