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유권이 8년째 열애 중인 전선혜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공현주, 곽정은, 서유리, 강태성, 유권이 출연한 시청자들 마음에 염장(?)을 지르는 프로 사랑꾼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들은 열애 중이거나 결혼을 앞뒀거나 결혼을 한 스타들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그중 유권은 4살 연상의 모델 전선혜와 8년째 공개 연애 중이다. 전선혜는 글로벌 뷰티 세계모델대회 3위, 후즈넥스트 모델 레귤러 한국 대회 CF부분 1위에 올랐던 모델이다.

아이돌로서 공개 열애를 택한 그는 “그때 당시 21살이었다. 굉장히 순수했던가 바보였던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지금은 후회하지 않는다. 팬들이 ‘오빠 연애한다면 솔직히 얘기해달라’고 했다. 곧이곧대로 믿었다. 고민을 굉장히 했는데 그때 선예 선배의 결혼 기사가 났다. 숙소에 있었는데 박경이 화 난 듯이 문을 쾅 닫고 왔다. 어떻게 상의도 없이 독단적으로 공개할 수 있냐 하더라. 멤버들과 얘기해야 했는데 미안한 마음이 컸다. 회사에서는 상황을 몰랐다. 팬들이 글을 올리고 회사에 메일이 오니 상황을 파악한 거다. 1시간 후에 소속사에서 내가 쓴 팬카페의 글을 삭제하고 숙소 앞 식당으로 호출했다. 그런데 그걸로 이슈가 되니 이거다 싶었나 보다. 마음껏 (연애)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결혼 계획도 밝혔다. “얘기해야 할까 고민했는데 원래는 군대 가기 전에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리고 입대하려 했다. 원래는 서른살까지 있다가 갈 수 있었기 때문에 돈을 모아 결혼하고 가려고 했다. 그런데 법이 바뀌면서 내년에 군대에 가야 하는 상황이 왔다. 여유롭지 않아도 결혼하고 군대를 가야 하는지 아니면 군대를 다녀와서 안정적인 상황이 될 때 결혼하는 게 맞는 건지 고민이다. 결혼 얘기는 최초다. 또 어떤 후폭풍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너무 고민인 문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영상 편지를 통해 “선혜야. 8년 동안 만나면서 많은 일도 있고 힘들었을 때도, 행복한 때도 있었지만 미안한 일들이 많았다. 군대 문제로 또 미안해지겠지만 그 이후까지도 우리가 쭉 만날 수 있게 내가 더 노력할테니 믿고 지켜봐줘. 사랑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때 전선혜가 “나도 사랑해”라고 화답했다. 유권 몰래 전화 연결이 됐다. 전선혜는 “술 마실 때나 평소에 장난처럼 얘기해 알고는 있었는데 그렇게까지 많이 불안해하는지는 몰랐다. 마음이 아프고 고맙다. 표현을 많이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