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이 소식이 알려진 후 구독자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백종원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오픈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백종원입니다’라는 타이틀의 영상 다섯 개를 올리며 유튜브를 제작하게 된 계기와 자신의 레시피를 활용할 수 있는 팁을 전했다.

먼저 그는 “유튜버가 됐다. 하다 말지 잘 모르겠지만 끝까지 해봐야 알겠다. 사실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우스운 소리 같지만 간단하다. 몇 달 전에 장모님이 저한테 전화오셔서 갈비찜 레시피를 물어보더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제 레시피대로 했는데 맛이 안 나온다고 하더라. 백종원의 갈비찜을 검색했는데 제 갈비찜과는 약간 다른. 레시피를 보내줬는데 제 레시피가 아니더라. 그때 많은 걸 느꼈다”고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를 전했다.

또한 백종원은 자신의 장사 이야기, 목살스테이크 레시피, 대용량 제육볶음 레시피가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개설 하루 만에 총 8개의 영상이 업로드 된 상황이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등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활약하고 있는 백종원이기에 오픈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구독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11일 오후 5시 기준 약 8만 명이 구독한 상황이다.

사진 = 백종원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