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뮤지가 유재석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

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라라 랜드 특집으로 라이머, 뮤지, 이대휘, 그리가 출연한다.

이날 뮤지는 유재석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 3년 전, 유재석이 찾아와 그에게 특별한 부탁을 했던 것. 그러나 그는 “기다린 게 3년”이라며 일에 진전이 없음을 밝힌다. 이에 MC 김구라는 유재석을 대신해 결단을 내려주며 웃음을 자아낸다.

뮤지는 성대모사부터 발라드까지 대방출하며 시선을 끈다. 그는 새로 업데이트된 성대모사를 보여줘 모두를 감탄케 한다.

또한 뮤지는 미스틱을 떠난 후 라이머의 도움으로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그는 ‘제2의 좋니’를 예고해 관심을 높인다. 이에 라디오스타’에서 신곡을 최초 공개해 반전 음색을 선보이며 고막을 달달하게 녹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뮤지는 대표 라이머의 하루를 전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그가 지켜본 라이머의 하루는 사과로 시작해서 사과로 끝난다고. 그는 라이머의 말과 행동을 따라 하며 모두를 폭소케 한다.

뮤지는 이대휘에게 폭풍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대휘를 처음 만나고 “예능 끼가 많다”고 생각했다는 그는 이대휘의 활약을 확신하며 이번 방송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뮤지의 말대로 이대휘가 대활약을 펼쳐 본 방송을 대박으로 이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