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명 배우 아오이 유우가 일본의 인기 연예인 ‘야마쨩’ 야마사토 료타와 결혼한다.

5일 스포니치 아넥스, 스포츠 호치 등 일본 주요 연예매체는 일제히 야마사토 료타와 아오이 유우가 교제 2달 만에 결혼한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결혼 발표 직전까지도 이렇다할 열애 보도가 없었기에 이번 결혼은 더욱 놀라움을 샀다. 8살의 나이차이를 극복한 두 사람은 4월초부터 만남을 갖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관심을 받는 부분은 단연 만남 2개월 만에 결혼하게 된 이유다. 초고속 결혼에 대한 직접적인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아오이 유우 측근들도 “결혼을 갑자기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큐피드는 야마사토 료타와 난카이캔디즈로 같이 콤비를 이루고 있는 개그우먼 ‘시즈쨩’ 야마사키 시즈요인 것으로 알려졌다. 야마사키 시즈요와 아오이 유우는 지난 2006년 함께 영화 ‘훌라 걸스’에 출연하며 친분을 쌓았다. 두 사람은 이후 함께 여행을 다니고, 자주 식사를 하는 절친한 사이로 발전했다. 야마사키 시즈요와 아오이 유우의 만남에 자연스럽게 야마사토 료타도 동석하며 만남을 가졌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한편 야마사토 료타는 2003년 야마자키 시즈요와 난카이캔디즈를 결성해 인기를 끌었으며 현재 16개의 프로그램에 고정으로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오이 유우는 후쿠오카 출신으로 패션 잡지 모델로 데뷔한 이후 ‘릴리 슈슈의 모든 것’을 필두로 ‘하나와 앨리스’, ‘허니와 클로버’, ‘바람의 검심’ 실사화 영화, ‘이름없는 새’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는 등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