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측이 부적절한 자막 사용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국내 팬 미팅-런닝구 프로젝트’의 굿즈인 ‘런닝구’  디자인 미션에 돌입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런닝맨’ 멤버 전소민이 기침을 하자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들림’이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고(故)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희화화한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시청자들의 반응을 접한 SBS ‘런닝맨’ 측은 3일 엑스포츠뉴스에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사용한 것이다. 관련 사건에 대한 어떠한 의도도 없었다. 다만, 자막에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더욱 주의해서 제작하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