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이가 오랜 공백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이하이의 새 미니앨범 ’24ºC’공개 된다.

약 3년 만에 대중앞에 나서는 이하이는 ’24ºC’를 통해 뚜렷한 자아와 주체적인 태도로 새로운 시도를 꾀했다. 사랑의 다채로운 감정을 알앤비, 팝,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에 남아내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혔다.

타이틀곡 ‘누구 없소’는 이국적인 인도풍 사운드와 레트로한 가사가 특징으로 외로움을 견디다 못해 직접 님을 찾아 나서는 황량한 마음을 도발적이고 솔직 당당하게 표현했다. 한국 블루스의 대모인 한영애인 ‘누구없소’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했으며 아이콘의 비아이가 피처링에 합류해 완성도를 높였다.

앨범 발매를 앞둔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롯데호텔 L7홍대에서 이하이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하이는 오랜만의 라운드 인터뷰에서 3년만에 컴백하는 소감 등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하이는 타이틀곡 ‘누구 없소’에 대해 “가사를 붙이기 전에는 해보고 싶은 곡 정도 였다. 그런데 ‘누구 없소’라는 가사를 적으면서 제가 해야될 것 같다는 느낌이 확 왔다. 사실 처음에는 굉장히 트렌디한 노래로 시작됐다. 가이드 트랙을 받고 ‘이 가사를 쓰면 어떨까’ 했다. 또 중간에 시조를 넣으면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 동안 많은 노래를 녹음했는데 제일 기억에 남는 곡이었다. 앨범을 준비하며 들어가 있는 곡보다도 나중에 들어갔는데 제일 기억에 남았다. 그래서 타이틀로 선택하게 됐다”고 타이틀 곡으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오랜만에 컴백한 이하이는 “굉장히 오랜만에 내는 앨범이기도 해서 어떻게 성장했는지를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았다. 그래서 솔직하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면 좋아하실 것 같아서 앨범명도 그렇게 정하고 아이디어를 많이 냈다. 오디션 출신이기 때문에 어릴 적부터 저를 보신 분이 많아서 자연스럽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전에는 너무 어릴 때 시작해서 ‘어른 목소리를 가진 어린 아이’라고 생각하셨는데 지금은 어떤 노래를 불러도 어울리는 사람으로 성장하지 않았나 싶다. 어른스러운 가사를 불러도 어울리는 목소리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처럼 앨범 발매가 오래 걸린 이유에 대해 이하이는 “앨범 녹음은 계속 했다. 곡도 녹음한 곡이 많았는데 타이틀로 지정할 만한 곡이 없었다. 타이틀 곡을 찾다보니 오래 걸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제가 앨범을 낼 때마다 말씀드리는게 ‘그 나이에 보여줄 수 있는게 다르다’고 말했는데 그런게 다 기록됐으면 하는 아쉬움은 남는다”면서도 “그래도 경험이 된 시간이라 후회는 없다”고 전했다.

24살이 느끼는 감정을 풀어내려고 했다는 이하이는 24살이라는 나이에 대해 “어떤 부분에서는 자유롭고 어떤 부분에서 책임감을 가져야하는 나이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10대 때 비해 조금더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이 늘어나니까 자유로움이 늘어나고 스스로 행동하는 것에 대한 책임감도 생기는 것 같다. 이번 앨범도 조금더 책임을 지고 싶었다. 이번 앨범에 제 의견을 많이 물어보신 만큼 책임감도 느껴졌다”고 전했다.

사진=YG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