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김태희 부부가 미국으로 동반 출국했다.

가수 겸 배우 비, 배우 김태희 부부가 지난 20일 미국 로스엔젤레스로 출국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 관계자는 29일 엑스포츠뉴스에 “개인 일정으로 출국했다”고 전했다.

한편 비와 김태희는 지난 2017년 1월 결혼했으며, 같은해 10월 득녀했다. 지난 2월에는 김태희의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함과 동시에 오는 9월 출산 예정임을 알리기도 했다.

또한 비는 지난 15일 진행된 중국의 대형 국가 행사 ‘아시아 문화 카니발’에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오는 7월에는 MBC 새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 출연을 앞두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