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틸

크리스 헴스워스가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속 살찐 토르의 비밀을 공개했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28일(현지시간) 버라이어트와 인터뷰를 가졌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속 분장에 대해 “헤어와 메이크업 분장이 3시간이나 걸렸다. 배가 나온 분장은 보철 슈트를 입었으며 약 90파운드(40kg)의 실리콘이었다”며 “대형 실리콘을 견뎌야 했다. 팔다리가 후들거릴 정도였다. 분장 하고 세트장에 들어갈 때마다 팔과 발목에 무게 중심을 뒀다”고 설명했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로 상영 중이다.

사진=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스틸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