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거 투혼 후 데뷔 첫 1위를 거머쥔 가수 김재환을 향해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28일 방송된 SBS Plus ‘더 쇼’에서 김재환의 ‘안녕하세요’는 AB6IX(에이비식스)의 ‘BREATHE (브리드)’와 러블리즈의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1위를 거머쥔 김재환은 “처음으로 음악방송에서 상을 받게 됐는데 소속사 식구들 정말 사랑하고 감사하다. 부모님 사랑하고, 팬들 정말 사랑한다. 앞으로 더 성장하는 김재환 되도록 하겠다”고 1위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앵콜 무대에서 ‘안녕하세요’를 댄스를 추며 열창, 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더 쇼’ 방송이 끝난 후 김재환이 병원으로 이송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김재환의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김재환이 ‘더쇼’ 방송 후 병원으로 이송됐다”며 “아침부터 감기몸살 증세로 열이 많이 나더라. 점심 때 링거를 맞고 예정된 ‘더쇼’ 방송에 출연했다. 열이 계속 심해져서 다시 병원을 찾게 됐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재환은 이날 아침부터 몸이 안 좋았지만 이미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링거를 맞고 ‘더 쇼’ 무대에 올랐다.

김재환은 방송 후에도 열이 내리지 않아 결국 병원을 다시 찾았다.

최근 솔로로 데뷔한 후 바쁜 스케줄로 인해 컨디션이 좋지 않았음에도 김재환은 아픈 내색을 하지 않고 ‘더 쇼’ 생방송에 출연하며 링거 투혼을 펼쳤던 것.

김재환의 프로 정신에 팬들은 “꼭 건강 챙기면서 활동했으면 좋겠다. 아프지마”, “항상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 빨리 나아서 건강한 모습 보고싶다”, “이렇게 열심히 하니까 응원할 수밖에 없다” 등 응원을 보내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SBS Plu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