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배우 에반 피터스가 기자간담회 도중 컨디션 문제로 자리를 중도 이탈했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감독 사이먼 킨버그)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에반 피터스, 타이 쉐리던, 사이먼 킨버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에반 피터스는 배우들과 질의응답 중 갑작스럽게 자리를 비웠다. 진행자가 그의 부재를 뒤늦게 알아차렸고, 타이 쉐리던은 “화장실에 간 것 같다”고 돌발 상황을 수습했다. 하지만 기자간담회가 끝날 때까지 에반 피터스는 자리에 돌아오지 않았다.

그러나 에반 피터스는 간담회가 끝나는 시간까지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영화 관계자는 “에반 피터스가 컨디션으로 먼저 자리를 뜨게 됐다”고 해명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6월 5일 오후 3시 전세계 최초 개봉한다.

사진=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