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이 여전한 입담을 선보였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규현과 정은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규현의 등장에 김영철은 “강호동이 이승기 군대 갔을 때 전화를 한 통 했다더라. 너는 어땠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규현은 “이야기 해도 괜찮냐”며 “소집해제 후 ‘강식당’ 촬영장에서 처음봤다. 통화는 희철이, 재현이랑 통화할 때 잠깐 껴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희철과 이수근의 강호동 몰이가 시작됐다. 모함을 듣던 강호동은 결국 손을 흔들며 교실을 떠났고 규현은 “멀리안나간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히려 규현은 “대체복무 기간 중 떡볶이를 먹고 서장훈과 연락하며 지냈다”고 밝혔다.

민경훈이 ‘훈련소에서 힘들었던게 뭐냐’라고 묻자 규현은 “훈련은 안 힘들었다”며 “100명이 같이 씻는데 구석에 자리를 내어주며 배려하더라. 그런데 어쩔 수 없이 가운데서 씻으면 문앞에서 자구 왔다갔다하며 나를 보더라. 다른 연예인들도 겪었다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밖에도 규현은 많은 노래를 라이브로 선사하며 웃음과 함께 귀가 호강하는 무대까지 선보였다.

사진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