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 김흥국 회장과 최근 해임된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이 서로 대립된 주장으로 맞서고 있다. 물밑에서 진행됐던 ‘암투’가 법정공방으로 번질 예정이다.

사건은 지난 20일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서 벌어졌다. 서울의 한 중국 식당에서 진행된 회의에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 및 일행들은 자신들의 징계가 무효라는 뜻을 주장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김흥국의 발언 도중 박일서 일행이 발언을 하겠다고 나섰고 이를 막아서면서 서로 밀며 약간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은 26일 영등포 경찰서에 김흥국을 상해죄와 손괴죄로 고소했다. 김흥국 가수협회장으로 인해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고 옷이 찢어지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 측은 “허락없이 회의장에 들어와서 가수협회 임원들이 나갔으면 좋겠다고 권유했는데 계속 안나가고 발언해야겠다고 주장했다. 김흥국 뿐 아니라 다른 협회 임원들도 나가라고 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한가수협회 측은 이미 박일서 일행을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로 고소를 진행해 맞대응에 나섰다.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 및 일행은 앞서 ‘대한가수협회 김흥국 회장의 추가 미투 사건 및 횡령배임에 관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일방적으로 언론에 기사화하고, SNS에 허위사실을 공개해 협회의 명예를 실추시켜 보직 해임 및 업무 중지 등의 징계를 당했다.

이들은 해당 조치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회의를 찾아 협회 측과 맞섰고, 이 과정에서 벌어진 몸싸움으로 결국 서로 고소장을 접수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협회 내 암투가 터져나와 서로의 싸움이 만천하에 드러나게 된 것.

서로의 의견이 대립하고,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향후 사태에도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달 보험설계사 출신 30대 여성에게 성추행 혐의로 피소당해 명예훼손과 무고로 맞고소 했으며 지난 25일에는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되는 사건을 겪으며 끊임없이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