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석훈이 결혼한다.

24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김석훈이 6월 1일 서울 모처의 교회에서 연인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예비 신부는 일반 회사에 재직 중인 비연예인이다. 서로에 대한 사랑과 믿음을 쌓아온 끝에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1998년 SBS 드라마 ‘홍길동’으로 데뷔한 김석훈은 ‘토마토’, ‘비밀남녀’, ‘행복한여자’, ‘반짝반짝 빛나는’, ‘징비록’ 등 안방에서 사랑받았다. 드라마뿐만 아니라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SBS ‘궁금한 이야기Y’, CBS 라디오 ‘아름다운 당신에게’ 진행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다음은 김석훈 결혼 관련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금일 오전 보도된 배우 김석훈 씨 결혼 소식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김석훈 씨가 오는 6월 1일, 서울 모처의 교회에서 연인과 결혼식을 올립니다.

예비 신부는 일반 회사에 재직 중인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사랑과 믿음을 쌓아온 끝에 백년가약을 맺게 되었습니다.

예식은 가족, 친지를 비롯한 가까운 지인들만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한 가정을 이루게 된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