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율희와 최민환이 첫 부부싸움을 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에게 서운해하는 율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둘만의 데이트를 하게 된 율희와 최민환. 율희는 최민환과 처음 마주친 4주년이라고 들떴지만, 최민환이 기억하지 못하자 서운해했다. ‘뮤직뱅크’에서 처음 만난 날이라고. 이에 최민환은 기념일 데이트를 제대로 준비하겠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율희가 좋아하는 파스타를 먹으러 간 세 사람. 율희는 “연애부터 지금까지 같이 파스타를 먹으러 간 적이 없다. 그래서 더 한이 맺혔다. 근데 기대하라고 해서 더 설렜다”라고 밝혔다.

율희는 좋아하는 파스타를 앞에 두고도 아들을 챙기느라 바빴지만, 파스타를 안 먹는다던 최민환은 혼자 먹기 바빴다. 최민환은 미안한 마음에 율희에게 볶음밥을 건넸고, 영상을 보던 팽현숙은 “파스타 먹고 싶어 하는데 왜 볶음밥을 주냐”라고 말했다. 최양락도 “파스타는 자기가 다 먹네”라고 공감했다.

이에 대해 최민환은 “제가 빨리 먹고 교대해줘야겠단 생각에 배를 채웠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율희가 짱이의 기저귀를 갈고 온 사이 파스타는 거의 남아있지 않았다. 율희가 서운해하자 최민환은 하나 더 시키라고 했다.

율희는 “일본 투어 콘서트 때도 한 달간 독박 육아를 했었는데, 그때 힘들었던 거랑 합쳐져서 더 서운했다”라고 밝혔다. 최민환이 당황했다고 하자 팽현숙은 “할 말 없으면 당황스러웠다고 하더라”라고 일갈했다.

 

집에 돌아온 최민환은 율희에게 스파게티 라면을 끓여주었다. 팽현숙은 “자긴 고급 레스토랑에서 비싼 거 실컷 먹고, 아내는 인스턴트라면 주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환은 율희에게 애교를 부렸고, 결국 율희는 미소를 보였다. 율희는 “스파게티 라면 처음 봤을 때부터 풀렸다. 귀여웠다”라고 밝혔다.

사진 = KBS2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