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해 측이 SNS 사진으로 불거진 성형 의혹에 대해 “성형을 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8일 이다해의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이다해 씨는 성형을 하지 않았다. 휴대전화 어플로 어떻게 촬영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는데, 그래서 오해를 산 것 같다. 달라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이다해는 자신의 SNS에 “여행의 끝은 너무 피곤하다. 몸이 천근만근 누가 나 좀 일으켜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다해는 여행지에서 흰색 티셔츠 차림으로 카메라를 향해 미소지으며 청순함을 자랑하고 있다.

이에 사진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이전과 얼굴이 다르다”며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커졌다.

이다해는 지난 해 5월 종영한 드라마 ‘착한마녀전’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가수 세븐과 공개 열애 중이다.

사진 = 이다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