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클(이효리, 옥주현, 이진, 성유리)이 14년 만에 완전체로 뭉쳐 JTBC 예능을 통해 시청자와 만난다.

3일 JTBC 측은 “올 여름 방송을 목표로 준비 중인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에 핑클이 출연한다”고 전했다.

최근 핑클 멤버 이효리, 옥주현, 이진, 성유리는 JTBC와 예능프로그램 출연 협의를 마쳤다. 4명의 핑클 멤버들이 완전체로 뭉치는 것은 2005년 앨범 ‘Forever Fin.K.L’ 발매 이후 14년만이다.

1998년 5월 1집 ‘블루레인’으로 데뷔한 핑클은 약 7년간 가요계의 최정상을 지키다 2005년 마지막 앨범 발매 이후 각자의 길을 걸었다.

활동 당시, 여성 아이돌 그룹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가요 시상식에서 두 차례나 대상을 수상하는 등 독보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번 신규 예능 프로그램의 기획은 JTBC 대표 예능 콘텐츠인 ‘한끼줍쇼’와 ‘슈가맨’, ‘효리네 민박’ 시리즈 등을 제작한 윤현준CP가 맡았다. 또 ‘걸스피릿’, ‘효리네 민박 1,2’의 마건영PD가 정승일PD와 공동연출자로 나섰다.

JTBC 측은 “핑클 멤버들의 출연이 확정된 후 현재 제작진은 프로그램 전반에 걸쳐 세부내용을 다듬고 재미와 완성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밝혔다.

사진 = 포트럭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