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과 조승우의 다정한 셀카가 공개됐다.

이병헌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니가 내 이름을 불러줘서 더 좋았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엔 1일 진행된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만난 이병헌과 조승우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병헌은 TV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시상자는 조승우였다.

시상자와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두 사람은 서로를 언급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이병헌과 조승우는 영화 ‘내부자들’을 통해 함께 호흡했다.

사진 = 이병헌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