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관왕을 거머쥔 방탄소년단이 수상소감으로 전 세계 ‘아미’들을 감동시켰다.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2019 Billboard Music Awards, 이하 2019 BBMAs)’가 2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개최됐다. Mnet은 위성 독점 생중계로 현장을 국내로 전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에 오르는가 하면, 올해 처음으로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부문 후보에 올라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 마룬 파이브(Maroon 5), 패닉 앳 더 디스코(Panic! At The Disco), 댄 앤 셰이(Dan + Shay)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경합을 벌였다.


그 결과, 방탄소년단은 ‘톱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하며 2017년 처음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한 이후 올해까지 3번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후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부문 수상자 발표 순간에도 ‘BTS(방탄소년단)’의 이름이 호명됐다. 무대에 올라 상을 거머쥔 방탄소년단은 남다른 수상소감으로 전 세계 ‘아미’들의 마음을 울렸다.

먼저 RM은 “땡큐 아미”라고 외치며 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아직까지 이 자리에 훌륭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서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이 모든 것들은 우리가 나눈 작고 사소한 것들을 같이 했기에 가능한 것 같다. BTS와 아미 파워 대단하다. 하지만 우리는 6년 전과 같은 꿈을 꾸고 있는 소년들이다. 그때와 같은 꿈을 꾸고 있다. 앞으로도 같은 꿈을 이루며 나가자”고 소감을 이어가 감동을 자아냈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등과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특히 많은 시상 부문 중 ‘톱 듀오/그룹’은 음악성을 중시하는 부문이기 때문에 더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일과 5일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11~12일 시카고 솔저 필드, 18~19일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을 도는 월드투어를 진행한다.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