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첫 만남부터 2세 계획까지 모든 것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첫 만남, 첫인상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홍현희는 “제 공연 때 한 번 오셨다. 선글라스를 늘 쓰고 다녔잖나. 벗으니까 너무 이상하더라. 첫인상 보고 선글라스를 왜 끼는 줄 알겠다 싶었다. 업자려니 생각했고 관심은 없지만 밥은 사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제이쓴은 “악수할 때 괜히 긁적이더라. 너무 놀랐다. 불쾌한 기억이었다”고 첫 만남을 떠올려 웃음을 안겼다.

제이쓴은 홍현희에게 언제부터 호감을 가지게 됐는지 묻는 질문에 “저는 아직도 지하철을 타고 다닌다. 근데 와이프가 공항으로 픽업을 나온 거다. 그때까지 픽업을 나왔던 분이 한 분도 없다. 멀리까지 와준 마음이 고맙더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운전하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요리하고 이런 것보다 활동적인 걸 좋아한다. 택시 기사가 꿈이었다. 엄마도 코미디로 잘 안 풀리면 그쪽으로 가라고 했다”고 이를 해명했다.

홍현희는 물질 공세를 하기도 했다고. 홍현희는 “저는 괜히 센 척하려고 ‘나도 벌어’ 이러면서 카드를 줬다”고 말했다. 제이쓴은 “신용카드를 처음 받아봤다. 부모님한테도 안 받아봤는데”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이어 “창피한 이야기지만, 예쁜 명품 지갑이 두 개 있더라. 세트로. 너무 예쁘지 않냐고, 갖고 싶냐고 물었는데 자기는 싫다고 하더라. 그동안 다른 남자들은 다른 모양 없냐고 했는데 제이쓴은 안 그랬다. ‘누나가 잘 보인 사람한테나 선물하라’고 했다. 그렇게 말해준 친구가 처음이었다”고 덧붙였다.

제이쓴은 특히 “저는 와이프랑 있으면 개그 코드가 잘 맞다. 물론 외모나 그런 걸 다 떠나서 둘 다 여행 좋아한다는 얘기도 있었고 그런 것들을 통해 함께 하는 미래가 점점 그려지더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프러포즈 받을 때는 그냥 담백했다. 평생 재밌게 함께할 자신 있냐고 하더라. 통장 잔액을 보여주더라. 이 돈으로 미래를 함께 계획하자고 하더라”면서 “너무 즐겁다. 재밌게 살고 있다”고 밝혔다.

2세 계획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제이쓴은 “최근 아내 얼굴이 노래지더라. 속이 안 좋고 헛구역질도 하더라. 그래서 제가 임테기를 사 왔는데, 정확하게 한 줄이 나오더라. 체한 거다”라고 말했다.

제이쓴은 이어 “장모님께서 아들은 연서방 닮았으면 좋겠고 딸은 연서방 누나 닮았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어떻게 하면 닮냐고 물었다. 미워하면 닮을 수 있다더라”고 해탈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