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유상무가 여자친구 김연지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26일 유상무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그의 여자친구인 작곡가 김연지와 결혼 사실을 알렸다.

유상무는 소속사를 통해 “몸이 다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결혼을 하는 게 부담이 되지 않을까 걱정했고, 그렇다고 완치될 때까지 마냥 기다리게 하는 것도 아닌 것 같아 늘 미안했다. 오히려 예비 신부는 함께 살게 되면 옆에서 챙길 수 있어 회복도 빠를 거고, 지금보다 더 행복할 수 있을 거라며 나를 격려해주었다. 예비 신부에게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 지금의 마음 잊지 않고 건강한 가정 이루겠다”며 예비 신부에 대한 애틋함을 밝혔다.

유상무와 김연지는 2014년 디지털 싱글 작업을 계기로 처음 만나 인연을 이어왔다. 이후 유상무가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은 것이 알려져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그는 치료에만 매진했다. 그 결과 대장암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아 건강을 회복했다.

지난해 11월, 유상무는 기나긴 항암치료의 끝을 알렸다. “드디어 마지막 항암. 가장 힘들 때 옆을 지켜준 사람. 평생을 두고 갚을게. 고맙고 그동안 고생 많았어”라는 글과 함께 의미심장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유상무는 여자로 추측되는 사람의 손을 잡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유상무는 여자친구 김연지와의 교제사실을 알렸다. 당시 유상무가 대장암 투병을 이어오고 있을 때 여자친구 김연지가 지극정성으로 유상무를 간호했다.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연애를 이어가며 훈훈한 모습을 공개했다. 대장암을 극복한 뒤 결혼이라는 결실을 이루며 꽃길을 걷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