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최진실의 아들 딸 최환희와 최준희의 근황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준희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단정하게 머리를 묶은 최준희는 빛나는 눈빛과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루프스 병으로 인해 부은 얼굴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 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통해 “두 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안 좋다 보다는 질병에 걸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난치병 중에 루푸스라는 질환이 있는데 자가 면역 질환이다. 그 병에 걸려서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해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지난달에는 “날씨는 풀렸는데 놀러 다녀야 되는데 너무너무 아프고 바쁜 요즘 곤약이 밖에 없다”며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루푸스병은 피부 점막 증상, 근 골격계 증상, 신장 증상, 뇌 신경 증상 등의 증상을 보이는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20대에서 30대 사이의 젊은 여성층에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빠 최환희는 지난 9일 첫 방송된 tvN 예능 ‘애들 생각’에서 고정 패널로 활약 중이다. ‘애들 생각’은 관찰 카메라를 통해 부모와 자녀의 일상을 살펴보고 또래 10대들의 생각을 들어보는 프로그램으로 최환희는 10대 패널들 중 맏형 역할을 맡고 있다.

최환희는 당시 제작발표회에서 “제가 방송에 안 나온 지 꽤 오래됐다.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궁금한 분들도 많을 것 같았다”며 “그동안 맏형 역할을 한 번도 해보지 않았는데 ‘애들 생각’을 통해 배우는 것도 있고 방송을 하면서 즐기다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연예계 진출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이 프로그램을 계기로 다른 프로그램에 나올 특별한 계획은 없다. 특별한 경험을 만들어 보고 싶어 ‘애들생각’에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방송에서 최환희는 “고3이라 공부가 힘들다. 즐기려고 하는데 사실 즐기기 어렵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는가 하면, 오승은의 큰 딸이 직접 영상을 찍고 편집을 하는 데 재능을 보이자 “저도 친구들과 재미로 찍던 영상을 공모전에 제출해 수상한 적이 있다”며 재능을 적극적으로 밀어줄 것을 권유하는 등 10대 자문단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최준희 인스타그램, tvN ‘애들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