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3’가 한국인 손님 거부 논란에 대해 기획 의도상 양해를 구했다고 해명했다.

16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파크홀에서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연복 셰프와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 이우형 PD가 참석했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현지반점 미서부점 푸드트럭으로 현지 입맛 저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중국편에 이어 이연복이 메인 셰프로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이 미국 본토 공략에 나선다.

지난달 현지 촬영 중에는 한국인 손님을 거부했다는 글이 인터넷에 게재돼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한국 사람들이 줄을 서면 조용히 스태프가 와서 한국 사람은 먹지 못하고 구경도 못하니 저리가라는 말을 했다. 직접 당하니 열받는다’는 글이었다.


이에 이우형 PD는 “저희 기획 의도가 한국에서 유명한 셰프가 전혀 다른 환경에서 도전하는 도전기, 또 그리고 우리에게 익숙한 음식이지만 이 음식들을 접해보지 못한 타지에서 (현지인들이) 어떻게 느낄지 지켜보는 프로그램이다”라며 “프로그램 취지상 셰프님을 잘 알고 먹어본 한국 분들에게는 부득이하게 양해를 구했다. 그 과정에서 공손하게 말씀드리고 양해를 구했는데 그 과정에서 불편한 분들이 있었던 것 같다. 그 부분에는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또 이것과 동시에 외국인들에게 소위 ‘삐끼’를 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화면에) 보시는 대로 장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정준영 논란으로 LA 방송분의 주요 부분을 통편집하는 등 프로그램 전반적으로 큰 피해를 입게 됐지만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재밌는 분량을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존박은 “너무 즐겁게 장사하고 왔다. 예쁘게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고, 이연복은 “방송을 잊고 음식을 만들었다. 리얼한 장사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 = tvN